학생을 지도하며 모니터를 가르키는 프로그래밍 김무윤 강사

Programmer

김무윤 – 프로그래밍

약력

(주)드래곤에닉스
(주)나놀프로그래밍
現서울게임아카데미 강사

김무윤 선생님은 게임 프로그래밍 분야의 꿈을 가진 학생들을 위해 SGA서울게임아카데미에서 게임 프로그래밍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 끊임없는 자기계발로 꿈으로 한 발자국 다가서자!

김무윤 강사님 무료 청강 신청

김무윤 강사님의 인터뷰

게임개발 과정에서 프로그래머의 위치(중요도)를 말씀해주세요.

소스 코드를 작성하면서 잠깐의 실수로 발생하는 버그는 유저들이 느끼는 게임의 전체적인 이미지와 향후 해당 프로젝트의 전개를 좌지우지하게 만들 수 있을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무리 아트워크가 훌륭하고 시스템 구성이 잘 짜여 있더라도, 그것을 엔드 유저에게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면 본말전도이기 때문에 이를 직접적으로 담당하는 프로그래머의 책임이 막중하다고 생각합니다.

프로그래머에게 가장 중요한 능력은 무엇일까요?

어렵다고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마무리하기 위해 도전하는 근성과 전체적인 게임의 구조를 파악할 수 있는 통찰력.

본인만의 프로그래밍 노하우가 있으면 소개해주세요.

어떠한 기능을 구현할 때 마음처럼 되지 않으면, 우선 그 기능이 엔드 유저 시점에서 어떻게 흘러가는지 순서를 먼저 그려봅니다. 순서의 매 항목마다 이 부분에는 어떤 문법을 사용해야 구현할 수 있을까 차근차근 생각해 보면 막연하게 도전할 때보다 소스 코드의 가독성도 향상되고 시간을 단축하여 결과적으로 효율성과 생산성을 함께 잡을 수 있습니다.

앞으로 직업으로의 게임 프로그래머의 전망은 어떻게 보시나요?

세대를 거듭하며 게임의 전체적인 개발 규모도 점점 커지고 있고, 게임 엔진의 사용 비중도 PC, 모바일, 콘솔과 관계없이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프로그래밍 언어뿐만이 아니라 그것을 활용하는 게임 엔진 등, 익혀야 할 정보가 많아지는 것은 개발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는 말과 같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개발의 스펙트럼이 넓어진다는 의미도 내포하고 있기에 개발자에게 있어서 좋은 경험과 실력의 자양분이 될 수 있고, 게임 개발의 중요한 부분을 담당하는 측면에서 미래는 밝을 거로 생각합니다.

롤모델은 누구이며 이유는 무엇인가요?

요시다 나오키. 스퀘어 에닉스 소속 개발자입니다. 다양한 게임을 플레이해 온 게이머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단순히 개발자의 시선만이 아닌 플레이어의 시선에서 게임을 바라보고, 스트리밍을 통하여 사용자들과 소통을 통해 개발의 방향성을 명확하게 제시함으로써 사용자들이 원하는 것이 뭔지를 정확하게 파악하려는 점이 진정한 개발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발자로서 슬럼프가 왔을 때에 어떻게 극복하셨나요?

어떠한 시스템을 구현하려고 할 때 시야를 너무 좁게 본 나머지, 게임의 전체적인 틀과 제대로 융합되지 않아 곤욕을 치른 적이 있습니다. 개발에 몰두하는 것은 좋지만 안 되는 것을 억지로 붙잡고 있기보다는 한 발짝 뒤로 물러서서 차선책을 마련하는 것이 때로는 더 좋은 결과를 낸 적이 많았습니다. 무작정 달려들어 해당 기능을 구현하려고 애쓰지 말고, 조금 더 시야를 넓게 가지고 때로는 단순하게 생각해 보는 것도 발상의 전환이 될 거라 봅니다.

선생님의 좌우명은 무엇인가요?

천리 길도 한 걸음부터.

프로그래머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인가요?

마라톤에서 어느 정도 거리를 달리면 더 이상 달릴 수 없을 정도의 고통이 엄습하는데, 이때를 데드 포인트라고 합니다. 하지만, 이 지점을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힘이 솟고 편안해지는 세컨드 윈드 현상을 느끼게 됩니다. 프로그래머의 길은 마라톤의 데드 포인트처럼 정말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이 포기하지 않고 공부하며 자기 계발을 게을리하지 않는다면 거짓말같이 게임 프로그래머에 한 발자국 가까이 다가선 자신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서울게임아카데미란 무엇인가요?

모두가 꿈이라는 달리기를 위해 나란히 선 출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2024-06-28T15:51:00+09:00
Go to Top